40년간 같은 옷 교사, 실수를 자신만의 컨셉으로 승화

2013.07.05 08:06

40년간 같은 옷 교사

 

최근 인터넷에 40년간 같은 옷 교사 소식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이야기의 내용은 미국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40년 동안 매년 졸업앨범을 찍을 때마다 같은 옷을 입고 사진을 찍었다는 것이다.

 

매년 졸업앨범을 찍을 때마다 같은 옷을 입었다는 것은 우연이 아니라는 뜻일텐데...

 

과연 그에게는 어떠한 사연이 있었던 것일까?

 

40년간 같은 옷 교사 1

 

40년간 같은 옷 교사 2

 

40년간 똑같은 차림의 옷을 입고 졸업앨범을 찍었다는 주인공의 이름은 대일 어비.

 

그는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 있는 프레스톤우드 초등학교 교사로 평소 운동복 차림의 옷을 즐겨 있는 편이었다고 한다.

 

그가 사진 속 스웨터와 셔츠 차림의 옷을 처음으로 착용했던 때는 1973년 첫 번째 졸업앨범을 촬영할 때 였다고 한다.

 

그런데, 실수로 그 다음해에도 같은 옷을 입게 되었다는데....

 

이 사실을 알게된 그의 아내의 권유로 이후부터 계속 졸업앨범을 촬영할 때마다 같은 컨셉의 의상을 고집해 왔다고 한다.

 

그렇다. 대일 어비가 40년 동안 같은 옷을 입고 졸업앨범을 찍게된 계기는 실수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원문 출처 : googlinfo.com

Posted by googlinfo(원래버핏)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