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국열차 감상평, 관객수 500만 돌파 예정이라는데...

2013.08.09 12:15

설국열차 감상평

 

각종 언론 기사들을 보면 영화 설국열차에 대한 호평으로 도배되어 있다시피 하다. 개봉전부터 떠들석 했던 만큼 기대도 컸고, 궁금했고, 또 보고 싶었다.

 

그러나, 그런 마음과 달리 필자는 아쉽게도 개인 사정상 아직 설국열차를 보지 못했다.

 

그런데, 웬 설국열차 감상평 포스팅이냐고?

 

설국열차 감상평

 

비록 필자는 아직 설국열차를 보지 못했지만 필자의 동생이 이를 보고 와서 해준 이야기는 가히 충격적이었다.

 

완전히 환상이 순식간에 허물어지는 느낌이랄까...

 

동생은 매주 영화관에 가서 최신 영화를 보고 올 정도로 영화 보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다.

 

다음은 필자와 동생이 나눴던 대화를 대략적으로 재구성해 본 것이다.

 

함께 TV를 보고 있는데 설국열차 관객수 500만 돌파 예정 뉴스가 나오자...

 

동생 왈 : 설국열차 진짜 재미없더라..

 

필자 왈 : 헐리웃 극찬에 뉴스 기사도 호평이던데 무슨 소리냐?

 

동생 왈 : 뭐, 보니깐 내용도 없고.., 차라리 '은밀하게 위대하게'가 더 재밌고 나은거 같더라. 보고 나오는 사람들도 '뭐 이딴 영화가 다 있냐'는 식으로 말하더라.

 

필자 왈 : 설마... 진짜 재미 없더냐?

 

동생 왈 : 응, 완전 언론 플레이에 속았다

 

필자 왈 : 헐.......

 

솔직히 필자는 아직 설국열차를 보지 못해서 이 영화가 재미있는지 없는지에 대해 말할 수는 없다.

 

그러나, 필자와 영화 보는 취향이 70% 정도는 비슷한 동생의 말이라 솔직히 영화에 대한 기대감과 환상이 한순간에 붕괴되는 듯한 느낌이었다.

 

아울러 보고 싶다는 마음까지도 눈 녹듯이 사라지는 것을 느꼈다... 헐..

 

물론 사람들마다 영화를 감상하는 기준이 다르고 재미를 느끼는 방식도 다 다를 것이다.

 

그럼에도 동생으로부터 이런 감상평을 듣고 보니 제일 먼저 떠오르는 생각은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라는 속담이었다.

 

과연 설국열차에 대한 각종 언론의 극찬과 호평은 진심일까? 아니면 마케팅을 위한 언론 플레이였을까?

 

원문 출처 : googlinfo.com

신고
Posted by googlinfo(원래버핏)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