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 누나가 준 커피, 맛은 어땠을까? 달콤? 씁쓸? 짭짤?

2012.09.01 12:47

간호사 누나가 준 커피

 

간호사 누나가 준 커피에 얽힌 황당한 이야기입니다. 최근 ' 간호사 누나가 준 커피 '라는 제목으로 몇 장의 사진이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와서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저는 처음에 간호사 누나가 준 커피 제목만 보고 뭔가 특별한 사연이 있겠구나 생각했더랬죠.

 

네.. 역시 특별한 사연이 있더군요.

 

제가 생각했던 것은 좋은 쪽이었는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황당한 쪽이더라구요. 하하 ^^;

 

간호사 누나가 준 커피 첫번째 사진

 

첫 번째 사진에는 그냥 평범한 종이컵에 커피 잔여물이 약간 묻어있는 모습만 보입니다.

 

이것만 보고는 종이컵 상태가 쭈글쭈글한 것이 좀 지저분해 보여서 이게 문제인가라고 생각이 들었는데요.

 

다음 사진을 보니 상황이 어찌 묘하게 변하더라구요. ㅋㅋ

 

간호사 누나가 준 커피 두번째 사진

 

그래도 처음에는 설마하는 생각에 글씨도 흐려보여서 ' 소면검사용 컵 '이겠거니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 소면검사? 이게 뭘까? '하면서 다음 사진을 보다가 그만 할말을 잃어 버렸습니다. .... 너무 웃겨서 ...ㅋㅋㅋ

 

간호사 누나가 준 커피 세번째 사진

 

글씨를 확대한 사진인데요.

 

확실하게 ' 소변검사용 컵 '이라는 글씨가 보이네요.

 

이거 보면서 문득 이런 생각이 들더라구요.

 

' 미운놈 떡 하나 더준다 '는 속담요. ㅋㅋ

 

물론, 이 속담이 이런 나쁜 용도로 사용되는 건 아니지만 우쨌든 이게 머리속에서 번쩍하고 떠오르네요. ㅋㅋ

 

병원 간호사들은 커피 타먹을 때 소변검사용 컵을 종종 애용하는가 보네요.

 

그게 아니라면.... ??? ㅋㅋ

 

우쨌든 사연자분께서 간호사 누나가 준 커피 마시고 빨리 건강 회복하시길 바랍니다.

 

원문 출처 : googlinfo.com

신고
Posted by googlinfo(원래버핏)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