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자가 빨랐던 외국인, 와 쩌네 했더니 마이 네임 이즈 마이클

2013.01.17 02:14

타자가 빨랐던 외국인

 

이거 보다가 웃겨 죽는 줄 알았네요. ㅋㅋㅋ 최근 인터넷에 '타자가 빨랐던 외국인'이라는 제목으로 하나의 사연 글이 올라왔는데요.

 

타자가 빨랐던 외국인 사연글 내용을 보면 한 네티즌이 까페에 갔다가 겪었던 사건을 이야기해주고 있더군요.

 

제가 사연글을 올린 사람의 입장이 되어서 상황을 좀 각색해서 이야기해 드릴께요. ^^;

 

 

어느날 나는 XXX 까페에 들어갔다.

그런데, 까페에 들어가서 보니 어떤 외국인이 노트북을 켜놓고 자판을 두들기고 있는 모습이 보이더군.

뭘 그렇게 열심히 하고있나 궁금해서 가까이 다가가 보았지.

가서 보니 이 외국인이 영문 타자를 엄청나게 빨리 치고 있더군.

정말이지 내 눈에는 빛의 속도로 자판을 두들겨 대는 것처럼 보일 정도로 엄청나게 타자가 빨랐던 외국인이었어.

너무 빨라서 손가락이 안보일 정도 였다니깐.

그 모습이 어찌나 신기하던지 나도 모르게 "와~ 쩌네!!!!"라고 말했지.

그런데, 갑자기 타자가 빨랐던 외국인이 자판 두들기던 것을 멈추고 나를 쳐다보는 게 아니겠어?

그래서, 이 사람이 왜 그러나 싶어서 같이 쳐다봤지.

그랬더니 타자가 빨랐던 외국인이 난데없이 나에게 이렇게 말하더라고.

" 마이 네임 이즈 마이클"

".....ㅋㅋㅋㅋ"

순간 나는 빵 터지고 말았지.

타자가 빨랐던 외국인은 '와 쩌네'를 '왓츄어 네임 ( What's your name? )'으로 알아들었던 모양이야. ㅋㅋㅋ

 

 

대충 나름대로 각색을 하긴 했는데 재밌게 보셨는지요?

 

타자가 빨랐던 외국인 사연글

 

위 그림이 '타자가 빨랐던 외국인' 사연글의 원문을 캡처한 사진인데요.

 

제가 각색한 것에 비해서 그 내용이 너무 짧죠? ^^;

 

그래서, 제가 상황의 이해를 돕고자 내용을 좀 각색해 본 것입니다.

 

원문 출처 : googlinfo.com

Posted by googlinfo(원래버핏)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