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 ( RAM, Memory, 메모리 )과 동기화 방법

2011.01.07 12:03

[ 메모리 ( Memory ) ] 메모리 ( RAM )에 대해서 알아보고, 동기화 시켜주자.

 

이번 포스트에서는 우리가 메모리 ( Memory )라고 부르는 RAM ( Random Access Memory )에 대해서 알아보기로 하겠습니다.

 

우리가 컴퓨터를 조립할 때 흔히 메모리라고 지칭하는게 바로 이 RAM을 두고 하는 말입니다.

 

이 RAM은 메모리 중에서도 특히 DRAM을 말합니다.

 

우리가 컴퓨터 조립 때 일반적으로 메모리라고 부르는 RAM ( DRAM )은 전기가 들어와 있는 동안에는 데이터를 기억하고 있지만 전기가 끊어지게 되면 데이터가 사라지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RAM을 휘발성 메모리라고도 합니다.

 

위에서도 잠깐 언급했듯이 RAM에는 DRAM과 SRAM이 있습니다.

 

DRAM은 전기가 들어와 있더라도 일정한 시간이 경과하면 기억된 데이터가 자연적으로 소멸하게 됩니다.

 

그래서 지속적으로 재기록을 할 수 있으며, 저장용량이 크기에 PC의 메모리로 많이 사용합니다.

 

SRAM은 전기가 들어와 있는 동안에는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기억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DRAM에 비해 데이터 처리속도도 훨씬 빠를 뿐만아니라 소모전력도 적습니다.

 

당연히 SRAM은 DRAM보다 비싸기도 하구요.

 

메모리 ( memory ) 램 ( ram ) 동기화

 

우리가 RAM을 구입할 때에는 동작속도와 용량을 보게 됩니다.

 

구입하려는 램이 자신의 메인보드에서 지원하는지도 따져보아야 합니다.

 

동작속도는 DDR -> DDR2 -> DDR3 순서로 빠릅니다.

 

램을 구입하실 때, 듀얼구성을 염두에 두시고 구입하는게 좋습니다.

 

무슨 말인고 하니, 2G 램을 구입하려고 한다면 1G 램을 2개를 구입하라는 겁니다.

 

4G 램을 구입하려면 2G램 2개를 구입하고요.

 

여기서 주의하실 것은, 반드시 같은 모델로 구성해야 된다는 겁니다.

 

하나는 빠르고 하나는 느리다면 램 동작속도는 자동으로 느린 램에 맞추어지게 됩니다.

 

여기서 우리가 왜 듀얼구성을 해야하는지부터 알아야겠죠?

 

이전 CPU에 대한 포스트에서 FSB에 대해서 이야기를 잠깐 했습니다.

 

FSB는 CPU가 외부장치와 데이터 및 제어신호를 주고받는 통로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CPU가 외부장치와 정보를 원활하게 병목현상 없이 주고 받으려면 최소한 외부장치의 통로가 CPU의 통로보다 더 넓어야 됩니다.

 

이럴 경우에는 문제가 없지만, 외부장치의 통로가 CPU의 통로보다 더 좁을 경우에는 정보를 주고 받는 동안 CPU가 놀게 됩니다.

 

그래서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동기화가 필요한 것입니다.

 

그러니깐, 램의 통로가 CPU보다 클 경우에는 동기화를 해줄 필요가 없겠지요?

 

듀얼구성은 램과 CPU 사이의 데이터 통로를 넓혀주는 효과를 얻기 위해서 하는 것이며 바로 이 FSB를 맞추어줌으로써 클럭 동기화를 시켜주려고 하는 것입니다.

 

램을 듀얼로 구성한다는 것은 램의 속도를 올리려는게 아니라 통로를 2배로 넓혀주려는 것이지요.

 

제 CPU와 램을 예로들어 설명해 보겠습니다.

 

메모리 ( memory ) 램 ( ram ) 동기화

 

위의 그림은 CPU-Z라는 유틸리티를 이용해서 CPU를 측정한 모습입니다.

 

현재 측정된 값은 오버클럭된 상태의 모습입니다.

 

오버클럭 전의 값은 Core Voltage 값은 1.136V였고, Core Speed 값은 1998MHz, Multiplier 값은 x 6.0, Bus Speed 값은 333MHz, Rated FSB 값은 1332MHz 입니다.
오버클럭 전의 값은 제가 깜박하고 캡쳐를 못한 관계로 Bus Speed 값을 토대로 계산한 값들입니다.

 

오버클럭 전의 Bus Speed 값은 333MHz 였습니다.

 

여기서 Bus Speed는 CPU의 호스트 클럭을 말하며, 이것에다가 8배수를 곱한 값이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CPU의 속도입니다.

 

E8200의 속도는 2.66GHz라는 것이 바로 333MHz를 8배수 한 값이라는 거죠.

 

위 그림에서는 6배수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CPU 자체의 절전 기능에 의해 그런것입니다.

 

아, 참, 배수 문제는 CPU의 기종과 모델에 따라 다릅니다.

 

그럼 Core Speed라는 것은 CPU의 현재 동작속도라는 것을 아실수 있겠죠?

 

Rated FSB가 바로 우리가 다루려고 하는 그 FSB 입니다.

 

FSB의 대역폭은 1600MHz X 8bit = 12800Mbit/s가 됩니다.

 

헉...헉..

 

우엉...ㅜㅜ...말이 계속 꼬리에 꼬리를 물고 길어지고 있네요...ㅜㅜ

 

처음에는 그냥 간략하게 설명만 하고 넘어가는 식으로 하려고 했는데...

 

하다보니....헉...

 

계속 설명을 해나가기에 앞서 주파수에 관해서 잠깐 이야기 하고 가야겠네요.

 

주파수는 1초 동안에 반복되는 사이클수를 말합니다.

 

400MHz라는 것은 1초에 400,000,000번의 사이클이 반복된다는 말이지요.

 

컴퓨터는 0과 1이 하나의 사이클이 됩니다.

 

메모리에 전기가 들어오면 1 이 되고, 전기가 나가면 0 이 됩니다.

 

0 혹은 1 둘 중에 어느 하나의 상태가 되어있든 이것을 1bit라 합니다.

 

bit라는 것은 물리적인 메모리의 하나의 공간에 1 혹은 0의 값을 갖고 있는 상태를 말합니다.

 

이제 대역폭이 뭔지 아시겠죠?

 

1초에 한번에 처리될 수 있는 0과 1의 정보의 양이 대역폭이 됩니다.

 

그렇다면 제 CPU는 1초에 12800Mbit의 정보를 한번에 처리할 수 있다는 것이겠죠.

 

메모리 ( memory ) 램 ( ram ) 동기화

 

위 그림에서 메모리에 관한 정보를 보시면 Channels 항목에 Dual 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메인보드에 메모리가 정상적으로 듀얼구성으로 장착되었다는 말입니다.

 

DRAM Frequency를 보면 400MHz인 것이 보이시죠?

 

그 아래 FSB : DRAM은 1 : 1로 되어있죠?

 

이것이 1 : 1 동기화 되었다는 말입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DRAM의 비율이 1 이상이라면 동기화 시켜주지 않아도 상관없습니다.

 

1 이하 일때가 문제지 그 이상이면 괜찮습니다.

 

저 또한 기본 상태에서 본다면 굳이 동기화를 시켜주지 않아도 됩니다.

 

저는 전기소모에 민감하기에 오버클럭은 하지 않고 왠만하면 기본으로 사용합니다.

 

하지만 램과 동기화 시켜주기 위해서 오버클럭을 하였고, 전력소모를 줄이기 위해서 위의 그림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코어전압도 낮추었습니다.

 

전압은 1.136V --> 1.088V로 낮아졌고, Core Speed(x6)는 1998 --> 2400MHz로 높아졌습니다.

 

Bus Speed는 333 --> 400, Rated FSB는 1332 --> 1600으로 모두 높아졌습니다.
실제로 소모전력이 줄었는지는 확인해보지 못했습니다.

 

모든 다른 조건이 같다면 전압이 낮아졌으니 소모전력 또한 줄어들지 않았을까요?

 

제가 확인하는 방법은 다소 번거롭고 무식한 방법이기에 확인은 다음에 따로 해서 포스팅 하겠습니다.

 

위 그림에서 보듯이 제 DRAM 주파수가 400MHz라고 나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초당 400MHz X 8bit = 3200Mbit/s의 대역폭을 가진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제 램이 DDR램이기에 램의 기술적인 결과로 두 배로 뻥튀기가 되어 6400Mbit/s의 대역폭을 가지게 됩니다.

 

이렇게 해서 램이 듀얼로 구성되면 6400 X 2 = 12800Mbit/s가 되는 것입니다.

 

CPU의 FSB가 12800 이고, DRAM의 대역폭도 12800 이니 정확히 1:1이 되죠. ^^

 

이렇게 해서 동기화 시켜주는데까지 알아봤습니다.

 

기본상태에서 CPU의 FSB의 대역폭이 1332MHz X 8bit = 10656Mbit/s이고, 듀얼구성된 DRAM의 대역폭이 12800Mbit/s이기 때문에 이럴 경우에는 굳이 동기화 시켜줄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저는 성능향상과 전력소모량을 줄이기 위해 실험적으로 CPU의 전압을 낮추고, 코어 클럭을 올려서 오버클럭 시킴을로서 램과의 동기화를 맞춰주었습니다.

 

CPU 안정화 테스트도 해봐야 되지만 귀찮아서 레지던트이블5 라는 게임을 돌려보고 이상없이 돌아가길래 그냥 쓰고 있고, 아직 별 문제는 없네요.

 

다른 방법으로는 CPU는 그냥 놔두고 램을 다운 클럭 시켜서 맞춰줘도 되지만....

 

뭐 굳이 그럴 필요가 있을까 싶네요.

 

음....뭔가 말하고자 하는 것을 빼먹은 듯한 기분이 들긴하지만 ...

 

윽...더이상 생각이 안나니.... 이번 포스트는 이쯤에서 끝내도록 하겠습니다.

 

원문 출처 : googlinfo.com

Posted by googlinfo(원래버핏)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