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상처 받는 말 1위, 돈 때문에 울고 웃는다

2013. 7. 19. 13:43

구직자 상처 받는 말 1위

 

네티즌 공감! 구직자 상처 받는 말 1위 '알바비 늦게 줘도 되지?', 고용주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 1위 '알바비 올려줄게'

 

최근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에서 연령별로 구직자 2270명을 상대로 '고용주에게 가장 상처받는 말'을 조사했다.

 

그 결과 10대에서 40대까지는 '알바비 늦게 줘도 되지?'가 22.8%를 차지하며 구직자 상처 받는 말 1위로 꼽혔다.

 

구직자 상처 받는 말 1위

 

2위는 20.8%를 차지한 '일을 이거밖에 못해?'였고, 3위는 18.2%를 차지한 '일할 다른 사람 많아'로 나타났다.

 

그외 '주말에 좀 나와 ( 11.7% )', '불만 있으면 나가 ( 11.7% )', '물건 훼손시켰으니 알바비에서 제한다 ( 9.0% )', '오늘 야근 좀 해 ( 5.8% )' 순으로 조사되었다.

 

반면 50대 이상의 연령대에서는 '일할 다른 사람 많아'가 19.6%를 차지하며 구직자 상처 받는 말 1위로 꼽혔다.

 

2위는 17.6%를 차지한 '불만 있으면 나가'와 '일을 이거밖에 못해?'로 나타났고, 그외 '알바비 늦게 줘도 되지? ( 15.7% )' 순으로 조사되었다.

 

그럼 이제는 구직자들이 고용주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보자.

 

전 연령대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알바비 올려줄게'가 35.1%를 차지하며 1위로 꼽혔다.

 

2위는 23.6%를 차지한 '뭐든지 잘하네'였고, 3위는 14.1%를 차지한 '추가 수당 줄게'로 나타났다.

 

그외 '보기드문 젊은이네 ( 11.6% )', '여기에 취직할래? ( 5.8% )', '손님이 만족해 하네 ( 4.5% )', '회사 분위기 좋아졌네 ( 3.3% )' 순으로 조사되었다.

 

원문 출처 : googlinfo.com

Posted by Googlinfo
비밀글